북한에서 날아온 김련희 씨 딸의 영상 메시지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송을 요구하는 탈북자 김련희 씨와 딸이 한 사진작가의 도움으로 동영상으로나마 만나게 되었다.

2015년 11월 싱가포르 사진작가 아람 판(Aram Pan) 씨는 김련희 씨의 영상을 들고 북한을 방문, 김련희 씨의 딸에게 보여준 후 딸이 어머니께 보내는 영상 메시지를 담아 인터넷에 공개했다.

영상보기

평양 개선문 부근에서 촬영한 이 영상에서 김련희 씨의 딸 리련금 씨는 어머니의 동영상을 보자마자 눈물을 쏟아내었다.

리련금 씨는 지난 11월 21일이 어머니 생일이었다며 혈육 하나 없는 한국에서 생일을 어떻게 보냈는지 걱정하였고 다가오는 새해에도 분열의 고통을 겪어야 하는 가족의 불행을 토로하였다.

그러면서도 어머니의 강인한 모습을 보며 자신도 강한 딸이 되겠다는 다짐을 하였고 머지 않은 앞날에 꼭 상봉하게 될 것이라 기대하였다.

또 어머니에게 사랑하는 딸을 그리워하는 할아버지, 할머니를 위해 꼭 건강한 모습을 유지해달라는 당부도 하였다.

또한 CNN 기자나 재미동포 신은미 씨, 또 이번 아람 판 씨와 세계 진보적이고 양심적인 인사들, 그리고 한국의 동포들에게 자기 가족의 아픔을 자신의 아픔으로 여겨준 데 감사의 인사를 보냈다.

왼쪽부터 아람 판, 김정화(가이드 겸 통역), 리련금, 그리고 이번 프로젝트를 후원한 영파이오니어투어스(Young Pioneer Tours)의 로완 비어드(Rowan Beard). ⓒAram Pan

왼쪽부터 아람 판, 김정화(가이드 겸 통역), 리련금, 그리고 이번 프로젝트를 후원한 영파이오니어투어스(Young Pioneer Tours)의 로완 비어드(Rowan Beard). ⓒAram Pan

김련희 씨는 2011년 9월 탈북브로커에게 속아 한국에 들어온 후 끊임 없이 북송을 요구하고 있는 탈북 여성이다.

김련희 씨의 사연은 국내외 여러 언론에 소개되었다.

관련기사: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어요" 김련희 씨 사연을 뉴욕타임즈 등 많은 외신이 보도해

아람 판 씨는 2013년부터 여러 차례 방북해 북한의 다양한 모습들을 사진에 담아 공개하고 있는 싱가포르 사진작가로 본지에서도 인터뷰 기사가 나간 적 있다.

관련기사1: 청바지에 하이힐 신은 북한 여성들 – 아람 판(Aram Pan) 인터뷰①

관련기사2: 수중카메라를 들고 문수물놀이장을 갔더니… – 아람 판(Aram Pan) 인터뷰②

문경환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