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에 강력 반발…"명단 폐지되어야"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것을 검토하자 이에 북한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노동신문은 25일 ‘테러지원국 재지정은 조선(북한)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미국 정부의 테러지원국 명단은 자주적인 국가들을 불안정하게 만들 목적으로 추구하는 범죄적 문건으로서 이제 폐지되어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리고 "미국은 저들의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국제무대에서 버젓이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 이라크, 리비아, 시리아, 우크라이나의 실태가 이것을 증명해 주고 있다"며 "진짜 테러지원국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고까지 주장했다.

또 북한은 미국에 "조선(북한)을 반대하는 악선전을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최근 미국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KBS캡쳐

KBS캡쳐

힐러리 배처 존슨 미 국무부 대테러 부조정관은 지난 10월 22일 있었던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판단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정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발맞추듯 성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제재조치를 결정하기 위해 가용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테러와 관련해 지속해서 "온갖 형태의 테러와 그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반대하는 것"이 북한의 일관하고도 확고한 입장이라고 주장해왔다.

최근에 일어난 프랑스 파리 테러의 경우,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프랑스 외무장관에게 "온갖 형태의 테러를 반대하는 원칙적 입장을 표명하면서 프랑스 인민이 하루빨리 가슴아픈 비극의 후과를 가시고 평화와 안정을 회복할 것을 진심으로 바란다"고 보냈다.

리수용 외무상 ⓒUN

리수용 외무상 ⓒUN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지난 24일 테러로 20여 명의 인명 피해가 난 서아프리카 말리 대통령에게 보낸 위로 전문에서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온갖 형태의 테러를 반대하는 우리의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000년에는 미국과 '국제테러리즘에 관한 북미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