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도부 북한에 축전 "친선협조관계를 끊임없이 공고히"

Print Friendly, PDF & Email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 장더장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북한의 '공화국 창건일' 67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8일 김정은 제1위원장과 박봉주 내각총리,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습니다.

헤럴드경제 보도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는 축전에서 "지난 67년간 조선 인민은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 김정은 동지 그리고 로동당의 영도 밑에 사회주의 혁명과 건설위업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들을 이룩했다"면서 "이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있으며 조선이 앞으로의 모든 사업에서 새로운 발전을 이룩할 것을 충심으로 축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조(中朝) 두 나라는 산과 강이 잇닿아있으며 전통적인 중조 친선은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이 친히 마련하고 키워주신 쌍방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며 북중관계의 전통적 우의 관계가 전대 지도자들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을 강조한 뒤 "새로운 정세 하에 우리는 조선 측과 함께 중조 관계의 장기적이며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하고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끊임없이 공고히 함으로써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최근 북한과 관련하여 전통적인 우의와 지속적인 친선협조관계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9월 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리진쥔 북한 주재 중국대사는 북한의 월간지인 '금일의 조선' 9월호에 '역사는 잊을 수 없고 평화는 쉽게 오지 않는다'는 글을 기고했다고 합니다.

리쥔진 북한 주재 중국 대사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리쥔진 북한 주재 중국 대사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기고문에서 리 대사는 "조선(북한)의 많은 지사가 잔혹한 일본 식민통치에 저항하기 위해 중국으로 와 항일투쟁을 전개했다. 특히 중국 인민의 친밀한 친구인 김일성 동지는 동북항일연군과 함께 동북지방에서 용감하게 일본에 저항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또 "중국 인민들은 이를 기억하고 있으며 양국 혁명 선열들의 생명과 피로 만들어진 조·중 우호를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리 대사는 이어 "김정은 제1비서 지도하에 조선로동당은 강성국가 건설에 분투하고 있으며 경제와 민생 부문에서 좋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리 대사는 "항일전쟁 등에서 피로써 맺은 양국 우의는 우리의 소중한 자산으로 세대를 넘어 전승하고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새로운 국제정세 하에서 중국은 '전통계승·미래지향·선린우호·협조강화'라는 방침(16자 방침)을 유지할 것"이라고 표명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에서 열병식이 있었던 3일에는 북한 주재 중국 대사관의 주최로 평양에서 연회가 열렸습니다.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웹사이트에 따르면 양각도 호텔에서 열린 이 연회에는 박춘남 문화상, 심국룡 외무성 외교단사업총국장, 손광호 체육성 부상을 비롯해 외무성, 인민무력부, 대외경제성, 인민보안부, 도시경영성, 농업성, 전력공업성 소속 간부들이 다수 참석했으며 중국의 열병식을 녹화한 것을 함께 시청했다고 합니다.

양각도 호텔에서 열린 연회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양각도 호텔에서 열린 연회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리쥔진 대사는 이 자리에서 최룡해 조선로동당 비서의 열병식 참석에 대해 "김정은 제1비서와 당·정부가 중·조(북) 전통 우호 관계를 중시함을 보여준다"며 "중국 당과 정부는 조선과 함께 양국 관계를 추동해 안정적인 발전을 지속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박춘남 문화상은 답사에서 "일본 제국주의를 까부순 건 조·중 양국 인민이 선혈을 함께 흘려 얻은 승리"라고 말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되었다고 합니다.

이번 중국 열병식에 참석한 최룡해 비서의 아버지 최현은 일제시기 동북항일연군 활동을 하면서 중국과 함께 항일운동을 벌인 바 있습니다. 북한이 최룡해 비서를 정부 대표단 단장으로 보낸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최룡해 비서가 도착했던 베이징 공항 VIP 주차장의 주변 접근을 차단해 최룡해 비서의 안전을 보장했으며, 열병식에서는 최룡해 비서가 정상급 인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정상급인 제일 첫 열에 배치하기도 했습니다.

시진핑주석 내외와 기념사진을 찍는 최룡해 비서 ⓒjewocity.com

시진핑주석 내외와 기념사진을  찍는 최룡해 비서 ⓒjewocity.com

또한 언론을 통해서도 북-중 관계 우호를 강조했습니다. 지난 8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제기된 북-중 관계 악화설을 비판하는 '중·조 우호를 갈라놓으려는 외세를 경계한다'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습니다.

9일 서울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환구시보는 "한국과 일본, 서방 언론이 최근 '중국이 열병식에 참석한 북한의 최룡해 로동당 비서를 냉대했다'며 북-중 관계를 이간질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중은 헤어지면 누가 더 아쉬우냐를 따지는 그런 관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신문은 이어 "핵 문제에 대한 이견과 양국 지도자가 아직 만나지 않아 양국 관계가 다소 미묘해지긴 했지만, 이 미묘함은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면서 "굳건한 우호의 기초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로동신문은 '공화국 창건일' 67주년을 맞아 중국이 보내온 축전을 2면에 실었습니다. 지난해에는 중국의 축전을 3면에 실은 바 있습니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크기변환_광고완성ver4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