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휴대폰 가입자 수 280만 명, 인구 94% 포괄하는 인프라 구축"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한의 휴대폰 가입자 수가 2014년 말 기준 280만 명이며 2011년에 이미 전체 북한 주민의 94%에게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인프라가 마련되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8월 2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정책재단(이사장 임태희) 주최 심포지엄 '북한의 ICT 현황과 남북 ICT 협력방안 모색'에서 '통일대비 남북 ICT 인프라 구축방안'을 발표한 김철완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선임연구위원이 위와 같이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또 2012년 이후에 전체 시, 군, 리에 광케이블을 매설하고 있으며 2014년부터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자체로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인터넷의 경우 사용이 엄격히 제한되지만 교육 목적으로는 비교적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북한의 체신성과 태국의 록슬리가 합작한 스타조인트벤처가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디오 방송과 관련해서는 1965년에 전체 99.4%의 리에 유선라디오 망이 깔렸으며 전국에 4300개의 방송실이 존재한다고 하였다.

한편 김 연구위원은 이번 발표내용은 박근혜 정부의 드레스덴 선언에 맞춰 통일 과정에서 사회경제적 혼란을 최소화하고 통일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방안도 마련되어 있으나 공개하긴 어렵다고 하여 정부출연연구소들이 '급변사태'를 상정한 연구를 하고 있음을 시사하기도 하였다.

심포지엄 세션1 ⓒNK투데이

심포지엄 세션1 ⓒNK투데이

패널로 참석한 서흥수 KBS 부장은 역사, 문화 중심의 프로그램 공동제작, 공동 라디오채널 운영 등으로 남북 방송 협력을 시작할 것을 제안했다.

또 이태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는 어떤 통일이냐에 따라 통일비용 문제가 달라진다면서 독일사례나 급변사태처럼 1국가 1체제로 통일을 하면 통일비용이 많이 들기에 1국가 2체제로 통일할 경우의 비용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경환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크기변환_광고완성ver4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