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광주U대회 불참 통보…북한인권사무소 때문

북한, 광주U대회 불참 통보…북한인권사무소 때문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한이 다음달 3일 개막하는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불참한다고 통보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조직위원회는 2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측이 지난 19일 오후 6시31분에 조직위 이메일 계정으로 대회 참가가 어렵다는 뜻을 보내왔다고 발표했다. 불참의 이유로는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를 서울에 개설했기 때문에 정치적인 이유로 갈 수 없다고 돼 있었다고 한다.

유엔의 북한인권사무소는 오는 23일 서울시 종로구 서린동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정식 개소식을 갖고 출범할 예정으로 북한은 사무실 개소와 관련하여 “유엔 북인권사무소가 서울에 끝끝내 설치된다면 공공연한 대결 선포로 간주하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무자비하게 징벌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윤석 사무총장은 메일 발송자는 전극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학생체육협회 위원장 명의이고 영문 편지의 수신인은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에릭 상트롱 사무총장 명의로 되어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FISU 측에 확인 결과 이 같은 내용의 메일은 도착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따라 김총장은 이메일에 담긴 북한의 진의 여부를 현재 통일부 등과 함께 확인중이며 아직 북한의 대회 불참이 확정되었다고 단정하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대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북한의 참가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3월 이번 광주 U대회에 육상, 다이빙, 기계체조, 리듬체조, 탁구, 유도 등 6개 개인종목과 여자축구와 핸드볼 등 2개 단체 종목에 나설 선수 75명과 임원 33명 등 총 108명의 선수단 파견 신청서를 FISU에 제출한 바 있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