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7일 사회뉴스

Print Friendly, PDF & Email

● 국제아동절 65주년 기념 친선연환모임이 1일 평양애육원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소개했다.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용진 내각부총리, 김수길 평양시당위원회 책임비서, 김승두 교육위원장 등이 참석했다고 한다. [출처 : 1일 매일경제]

● 세계금연의 날(5월 31일) 기념행사가 1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개최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보건부문 관계자와 국제기구 대표부 직원들이 참석했다. [출처 : 1일 매일경제]

● 북한 평양 중앙식물원 수목원일대에 남방기원계통의 동양구형 새들이 집단서식하고 있다는 것이 밝혀져 학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고 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일 연합뉴스]

● 북한 조선로동당 및 국가 일꾼들이 국제아동절을 맞아 1일 평양 내 유치원, 탁아소 등을 찾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김정숙평양방직공장유치원, 력포구역 소삼정남새전문협동농장 10일유치원, 중구역 련화유치원, 락랑구역 관문1유치원 등 유치원, 탁아소, 육아원, 애육원 등을 찾았다고 한다. 국제아동절을 맞이하여 각 도, 시(구역), 군들에서도 국제아동절 즈음 다채로운 행사들 진행했다고 한다. [출처 : 1일 통일뉴스, 2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중앙동물원 2단계 개건축공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1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은 현재 자연박물관 1, 2층과 본관 1층 골조공사를 마감 지은 데 이어 20여개 대상건설도 내밀고 있다고 소개했다. [출처 : 2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북한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상고온에 가뭄이 심각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1월부터 5월까지의 전국평균 강수량은 135.4㎜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강수량보다는 많지만 평년(182.6㎜)의 74.2%에 머물렀다고 한다. 특히 지난 3월 강수량은 7.7㎜(평년 26.2㎜)로, 기상관측이래 두 번째로 비가 적게 왔으며, 주요영농시기인 5월 강수량은 40.1㎜에 불과했다고 한다. [출처 : 3일 통일뉴스] 

● 북한 원산육아원과 애육원 준공식이 1일에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원산육아원과 애육원에는 보육실, 교양실, 아동도서실, 자연관찰실, 지능놀이실, 오락실, 물놀이장, 목욕탕, 이발소, 치료실 등이 갖춰 있다고 한다. 준공식에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지시로 원아들이 직접 준공식 테이프를 끊었다고 한다. [출처 : 3일 통일뉴스]

   

● 김정은 제1위원장이 강원도 원산 육아원, 애육원 완공을 치하하며 군인 건설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제1위원장은 “당의 결정지시를 무조건 집행하는 것을 체질화하고 있는 군인건설자들이 원산육아원, 애육원 건설을 최상의 질적수준에서 완공한 것을 높게 평가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출처 : 3일 연합뉴스] 

● <민족통신>을 운영하는 노길남 대표가 3일 형사범들을 다루는 인민보안부 교화국 당국자들 간의 특별대담을 마련하여 북한에 정치범수용소가 없고 죄 지은 사람들을 교양하는 교화소만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 3일 연합뉴스]

● 평양시에서 야외수영장이 일제히 개장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5일 전했다. 문수물놀이장, 만경대물놀이장, 능라물놀이장들에서 6일부터 오는 10월 10일까지 야외수영장을 운영하며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장한다고 한다. 북한 조선중앙TV는 7일 평양시 문수물놀이장의 야외물놀이장에 이날 오전에만 2천여명의 손님이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출처 : 7일 연합뉴스]

● <조선중앙TV>가 7일 김정은 제1위원장의 2010년 공식 후계자 지명 훨씬 이전의 현지시찰 기록을 담은 기록영화를 공개했다. 이 영상에 등장한 대형 비석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998년 4월19일 방문했다는 사실과 함께 김정은 제1위원장이 2004년 7월11일을 비롯해 여러 차례 방문했다는 내용이 붉은 글씨로 적혀 있다고 한다. [출처 : 7일 연합뉴스] 

김혜민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