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1일~17일 사회뉴스

Print Friendly, PDF & Email

● 최룡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등 조선로동당과 국가 책임일꾼들이 11일 제2차 전국 청년미풍선구자대회 참가자들 숙소를 방문하였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2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제2차 전국 청년미풍선구자대회 참가자들이 11일 김일성종합대학에 있는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상에 꽃바구니를 헌화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2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제2차 전국 청년미풍선구자대회 참가자들이 만경대를 방문했다고 1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3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속도전청년돌격대> 창립 40주년을 기념하여 지난 40년간 <속도전청년돌격대>가 200여개의 혁명전적지·혁명사적지를 건설했다는 것을 13일 <조선중앙통신>이 소개했다. [출처 : 14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제2차 전국 청년미풍선구자대회가 5월 13일~14일까지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되었다고 1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5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전국 각지 일꾼들의 봄철 나무심기에서 5억 수십만 그루 나무심기(중앙산림복구전투 지휘부 종합자료)의 성과가 있었다고 13일 <평양방송>이 소개했다. [출처 : 14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속도전청년돌격대> 창립 40주년을 기념하여 사진전시회 개막식이 14일 리일환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장, 전용남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중앙회관에서 진행되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5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제2차 전국청년미풍선구자대회 참가자들을 위한 청년중앙예술선전대 공연 <태양을 따르는 청춘의 노래>가 14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15일 평양시 청년학생들과의 상봉 모임을 김일성종합대학, 김정숙평양방직공장, 청년공원야외극장 등에서 가졌으며, 문수물놀이장과 조국해방 전쟁승리 기념관, 릉라곱등어관(돌고래관) 등을 방문했다고 한다. [출처 : 15일 매일경제]

● 속도전청년돌격대 창립 40돌 기념 보고회가 15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보고회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축하문이 전달됐다. [출처 : 15일 매일경제]

● 북한에서 올해 농사에 쓸 관개용수를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 계속 힘있게 벌어지고 있다고 1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전국적으로 이미 저수지를 비롯한 기본수원들과 근 10만개의 보조수원을 마련하기 위한 공사가 완공되어 많은 물이 확보되고 그 성과가 나날이 확대되고 있다고 한다. [출처 : 16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속도전청년돌격대> 창립 40주년을 기념하여 지휘관·돌격대원들 결의대회가 16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최룡해 조선로동당 비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김정은 제1위원장의 강성국가건설 구상을 높이 받들고 조선로동당시대의 대기념비적 창조물들을 훌륭히 일떠세우기 위한 투쟁에서 선봉대·돌격대가 되자는 결의를 밝혔다고 한다. [출처 : 17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속도전청년돌격대 창립 이후 지난 40년간 혁명전적지·혁명사적지 16개, 연 2,800km 19개구간 새 철길건설 등, 80여개 대상 건축물 등을 건설했다고 16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 17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신포원양수산연합기업소가 17일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지시 관철을 위한 궐기모임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이 자리에 김형범 신포원양수산연합기업소 조선로동당위원회 책임비서와 일꾼들 및 종업원들이 참석했다고 한다. [출처 : 18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제2차 전국청년미풍선구자대회 참가자들이 17일 중요대상 건설장들을 찾아 건설자들을 지원하고 지원물자를 전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8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김혜민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