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꺽정의 산채가 있던 고장 금천군

임꺽정의 산채가 있던 고장 금천군

Print Friendly, PDF & Email



벽초 홍명희의 대하소설 임꺽정에는 의적들이 산채를 지어 본거지로 삼았던 청석골이 나온다. 개성 바로 위, 황해북도 금천읍이 조선 명종 때의 의적 임꺽정(林巨正)의 산채였던 청석골이 있었던 곳이라 전해진다. 

제석산 줄기의 영향 속에 청석골은 천혜의 요새를 이루었다. 임꺽정은 1559년(명종 14년) 황해도와 경기도 일대에서 탐관오리를 죽이고, 빈민을 구휼하며 위세를 떨쳤다. 1962년 황해도 토포사 남치근에게 쫓겨 황해남도 구월산으로 피신했으나 끝내 잡혀 사형을 당하였다. 

한편 임꺽정의 원래 고향은 경기도 양주 불곡산 인근으로 현재도 임꺽정봉이 있다. 

홍명희의 대하소설 임꺽정은 미완성으로 끝났다. 공개되지 않은 완성본이 있는지 통일이 되면 알 수 있을까? 

금천군의 특산품은 참깨다. 황해북도 참깨 재배면적의 20%를 차지할 만큼 많이 생산하고, 사과와 배를 많이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경작지는 군면적의 30%를 차지할 만큼 농업이 발전했고, 경작지의 61.4%가 밭이고 논이 24.8%, 과일밭이 8.9%이다. 주요 작물은 벼와 강냉이인데 벼는 예성강과 구연천 연안에서 많이 재배된다고 하고, 금천태라 부를 만큼 콩이 유명하기도 하다.

유적으로는 계정리 토성, 원명사터, 청석진성, 회란석 등이 있다.

김영경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