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하면서도 낯선 개성]④개성의 문화와 음식

[친숙하면서도 낯선 개성]④개성의 문화와 음식

Print Friendly, PDF & Email

최근 북한에서 붐이 일어나고 있는 각종 놀이시설, 그 중에도 물놀이장이 평양의 문수물놀이장 외에도 사리원, 함흥, 해주, 신의주 등지에서 건설되고 있다고 한다. 개성에는 1987년 8월에 완공된 물놀이장이 있는데 확장 공사 중이라고 한다. 면적은 2만7천여㎡이고 수용인원은 3천 명이라고 하는데 얼마나 확장하는지는 불분명하다. 

개성에는 개성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지방 방송인 개성방송이 있다고 한다. 1953년 12월에 개국을 했다. 개성백화점은 1972년 6월에 개점했다. 개성의 오랜 역사만큼 다양한 시설들이 오래전부터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개성에 있는 호텔 가운데 한식건물인 개성민속려관이 유명하다. 수용인원이 120여 명 정도, 개울을 가운데 두고 동쪽은 침실, 서쪽은 식당, 연회장, 상점 등이 있다고 한다. 부지면적은 1만2천여㎡에 연건평 5079㎡ 크기라고 한다.

여행하면 누가 뭐라고 해도 음식이다. 개성의 음식은 서울, 진주음식과 더불어 가장 호화롭고, 종류가 다양한 것으로 유명하다. 화려함이 궁중음식에 비교하곤 한다는데 대표적인 음식이 개성편수, 조랭이떡국, 우메기(개성주악), 개성 모약과, 개성식 추어탕 등이다. 특히 개성식 추어탕은 뜨거운 불을 피해 두부 속에 숨어들어가게 만드는 방식으로 유명하다.

개성주악(우메기)

<개성주악>으로도 부르는 <우메기>는 개성이 고려 수도였던 때부터 만들어 먹은 것으로 알려진 지역 전통음식이다. 우메기의 가장 큰 특징은 기름에 지져낸 떡이란 점이다. 전통떡은 대부분 시루에 넣고 수중기로 쪄서 만든다. 우메기는 잔칫날 장식용 웃기떡(색떡)으로 많이 쓰였다고 한다.

개성편수

편수란 차게 먹는 여름만두로 개성의 향토음식이다.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두부, 배추, 숙주 등으로 속을 만들어 쪄서 식혀 먹거나 차가운 육수에 띄워 먹는다. 

조랭이떡국

일반 가래떡보다 더 가는 흰 가래떡을 2cm 정도로 자른 뒤 가운데를 대나무 칼로 밀어 누에고치처럼 만든 다음 육수에 넣어 끓여 먹는 개성지방의 정월 음식이다. 대나무 칼로 떡을 누르는 것이 이성계의 목을 조르는 상징이라는 설이 있다. 고려가 멸망한 뒤 고려의 수도 개성지방 사람들이 이성계에 대한 원한을 풀기 위해 조랭이떡을 만들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개성 모약과

네모나게 썰어 튀긴 약과라 해서 모약과 혹은 방약과라 부른다. 잘 튀겨진 모약과는 결이 생기는 게 특징이며 연하고 바삭하다. 고려시대 모약과는 명성이 중국에까지 전해졌다고 한다. 

2 comments

  • 2008년 2월초에 이명박정부때 개성관광갔을때 점심식사로 개성민속촌에 있는 백송식당에서 13첩반상으로 때웠는데 양은 넉넉했지만 그래도 배부를정도의 양은 아니었다는거! 한편은 그때 어머니가 생선을 먹고싶어하는 나에게 마침 지나가는 접대원아가씨에게 생선을 달라고 부탁했는데 잠시 뒤 그 아가씨가 미안하지만 지금은 생선이 공급되지 않고 있습니다라고 정중하게 이야기해주었다! 그리고 밥도 양이 그렇게 많지않아 더 달라고 한적이 있으나 역시 대답은 대동소이했으며 그만큼 먹을것이 부족하다는것을 똑똑히 알게되었다~!!!!! 지금은 5.24조치로 맘대로 갈수없는 북한 나는 7년전 개성관광갔을때 지금도 그립고 개성관광을 안내했던 안내원선생님들과 상점에서 일하는 안내원아가씨들과 아주머니들이 너무 그립다~!!!!!!

  • 친북이든 친미든 국적을 막론하고 해외한인동포들은 되고 대한민국국적의 남녘사람들은 절대로 안되는 북한여행~!!!!! 어제 미국L.A에서 민족통신 대표인 노길남씨의 자택에서 재미보수단체들이 시위를 벌였는데 친미보수한인단체들 측에서는 노길남씨를 당장 북한으로 추방하라고 했다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