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효능 높은 항바이러스약물 연구완성, 인민 생명보호 이바지"

북 "효능 높은 항바이러스약물 연구완성, 인민 생명보호 이바지"

Print Friendly, PDF & Email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무증상감염을 비롯해 새로운 양상을 보고 있는 가운데 북에서도 항바이러스 약물을 연구 완성했다.

북 선전매체 ‘메아리’는 10일 “평양의학대학에서 인민들의 생명보호와 건강증진에 이바지할 효능 높은 항비루스약제들을 개발 생산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힘있게 벌려 성과를 거두고 있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지금 세계 여러 나라와 지역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에 의한 피해가 계속 확대되고 있으며 이로 하여 국제사회의 심각한 우려와 불안을 자아내고 있다”면서 “새로운 악성비루스의 감염과 전파를 막기 위해 많은 나라에서 긴급방역 대책을 세우고 있으며 공화국에서도 이미 국가적인 조치에 의하여 위생방역체계가 국가비상방역체계로 전환되어 신형코로나비루스의 전파를 미리 막기 위한 사업이 전 국가적, 전 사회적으로 광범히 벌어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매체는 “대학에서는 이미 연구·개발한 항비루스약제인 인터페론 주사약의 대량생산에 큰 힘을 넣으면서 새로운 항비루스약물의 제조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지난시기 피돌린산의 항비루스효과를 새롭게 밝혀낸 대학의 연구집단은 그에 기초하여 효능 높은 항비루스약물인 피돌린산코겔을 연구 완성하기 위한 사업에서 성과를 거두었다”라고 강조했다.

‘피돌린산’은 간질병 치료약으로 개발됐으며, 북은 이에 기초하여 새로운 항바이러스 약물인 ‘피돌린산코겔’을 개발하고 “이 약물을 바이러스 감염 경로인 코안의 점막에 바르면 RNA 바이러스들을 효과적으로 죽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매체는 ‘코로나감염증’ 예방사업과 관련해 “중앙비상방역지휘부에서는 신형코로나비루스전파를 막기 위한 분과들의 사업 직능과 임무 분담을 재조직하고 역할을 보다 높이도록 강한 요구성을 제기하는 것과 함께 각급 비상방역지휘부들의 사업 정형을 매일 엄격히 장악 총화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