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수교 70돌 기념 전시회, 베이징에서 열려

북·중 수교 70돌 기념 전시회, 베이징에서 열려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중 수교 70돌 기념 전시회가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되었다.

노동신문은 26일 “전시회장에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동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조중친선의 강화발전에 쌓으신 불멸의 업적을 담은 영상사진문헌들이 모셔져 있었다”라고 보도했다.

또한 전시회장에는 북의 사회주의 건설의 성과를 보여주는 도서와 사진, 우표들도 전시되었다.

신문은 중국 문화 및 관광부,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외교부,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국가도서관 인사들, 중국 주재 북 특명전권대사와 대사관 성원들 등이 전시회 개막식에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장욱 중국 문화 및 관광부 부부장은 개막식 연설에서 “두 나라 선대 수령들에 의해 중조친선의 튼튼한 기초가 다져졌다고 하면서 습근평총서기동지와 김정은위원장동지 사이의 5차례의 상봉은 중조 관계발전의 새로운 장을 펼치었다”라며 “전통적인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전면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께서 이룩한 중요한 공동인식에 맞게 문화 분야에서의 실질적인 협조를 끊임없이 심화시켜나갈 입장을 표명했다.

지재룡 중국 주재 북 특명전권대사는 “지난 70년간 조중 두 당, 두 나라 인민은 사회주의 위업을 수호하고 빛내는 여정에서 위대한 친선의 역사를 수놓아왔다. 조중친선의 훌륭한 전통을 꿋꿋이 이어나가며 친선협조 관계의 전면적 부흥을 이룩하려는 것은 조선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계속해 그는 북·중 수교 70돌과 더불어 중국 동지들과 공동으로 노력해 북·중 친선협조 관계의 새 역사를 빛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란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