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13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 시험,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 강화될 것”

북 “13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 시험,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 강화될 것”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에서 12월 13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북 국방과학원 대변인의 발표를 보도했다.

통신은 “2019년 12월 13일 22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되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통신은 “우리 국방과학자들은 현지에서 당중앙의 뜨거운 축하를 전달받는 크나큰 영광을 지녔다”라며 “최근에 우리가 연이어 이룩하고 있는 국방과학연구 성과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는데 적용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7일에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북은 밝힌 바 있다.

김영란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