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혁명성지' 삼지연군 '시(市)'로 승격

북, '혁명성지' 삼지연군 '시(市)'로 승격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이 최근 2단계 공사를 완공한 양강도 삼지연군(郡)을 삼지연시(市)로 승격했다고 11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양강도 삼지연군을 삼지연시로 할 데 대하여 결정했다”며 10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정령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상임위원회는 정령을 통해 “삼지연읍을 갈라 광명성동, 베개봉동, 봇나무동, 이깔동을 내오고 삼지연읍은 없앤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또 “백두산밀영노동자구를 백두산밀영동으로, 리명수노동자구를 리명수동으로, 5호물동노동자구를 5호물동동으로, 신무성노동자구를 신무성동으로, 포태노동자구를 포태동으로, 무봉노동자구를 무봉동으로 고친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상임위원회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과 해당 기관들은 이 정령을 집행하기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집권 이후 9차례 백두산과 삼지연군을 찾았으며 최근 2단계 공사를 완료한 삼지연읍 준공식을 참관하고 백두산지구혁명전적지도 돌아보았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를 돌아보고 “백두대지는 혁명전통 교양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혁명의 재보들로 가득 찬 대노천혁명박물관과 같다”면서 “백두대지의 나무 한 그루, 풀 한 포기에도 수령님과 장군님의 강국 염원이 푸르싱싱 살아 생생히 깃들어있는 것 같고 나라를 찾기 위해 피 흘려 싸운 항일혁명 선열들의 넋이 깃들어있는 것 같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시로 승격된 삼지연은 2020년 당 창건 75주년 3단계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