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청소년드라마] "마음껏 환상하라"는 교훈이 담긴 '소년탐구자들'

Print Friendly, PDF & Email

6월 6일은 조선소년단 창립일이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을 어린이날로 기념하지만 북한에서는 조선소년단 창립일인 1946년 6월 6일을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날로 기념하고 있다.

조선소년단은 9세부터 13세까지의 어린이, 청소년들로 구성된 단체다.

해방 후 북한에서 북조선 임시 인민위원회가 세워진 후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 등 각계각층의 대중단체들이 만들어지는데, 이때 어린이들을 위한 단체인 조선소년단도 건립된 것이다.

조선소년단에서는 한국의 걸/보이스카우트, 아람단 등과 같이 답사 및 야영, 행사 등 단체활동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은 조선소년단 창립 71주년을 맞이하여 공중파 방송에서 어린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여러 아동영화, 만화영화 등을 방영했다.

NK투데이에서는 조선소년단 창립일을 맞이해 유튜브(Youtube)에 올라온 텔레비젼극 '소년탐구자들'을 소개한다.

————————————————–

'소년탐구자들'은 청소년들의 과학탐구에 대한 TV 단편드라마이다.

일반적으로 사회주의 영화나 드라마는 대개 현실에 기반한 리얼리즘에 입각하고 있는데, 이 드라마는 과학 탐구를 주제로 한 청소년 대상이다보니 사이언스 픽션이 가미되어 있다.

드라마는 교장 선생님이 물리소조 교사에게 중학교 학생들의 TV 과학 환상 경연을 앞두고 어떤 학생을 선발할 것인지에 대해 질문하면서 시작한다.

물리소조 교사는 자신들의 소조에 훌륭한 학생들이 정말 많다면서 다양한 학생들을 소개한다.

극 중에서 '백과사전'이라고 불리는 은별은 3초만에 암산으로 2899*3724/99 = 109049.25253 과 같은 복잡한 계산을 해낼 수 있는 학생이다.

그리고 순남이라는 학생은 원격조종으로 풍선을 옮기고 터트릴 수 있는 실력을 가지고 있다.

청송이라는 학생은 물체에 흡수된 소리를 되살려내서 과거에 사람들의 대화를 되살리는 것을 연구하고 있다.

Youtube 캡처.

학생들이 메아리를 통해 바위절벽까지의 거리를 계산하다가 청송은 굳은 물체에 사람의 목소리가 더 잘 흡수된다는 원리에 토대하여 과거의 대화를 되살리는 기술을 성공해낸다.

이것을 알게된 교장 선생님은 과거 전쟁 시기에 학교를 지켜내기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바친 무명 전사들이 있었다면서, 이들의 이름을 학생들의 실력으로 밝혀낼 것을 제안한다.

은별이의 방대한 지식으로 과거 열사들이 머물렀던 동굴을 찾아낸 학생들은 50여년 전에 흡수된 열사들의 대화를 되살려내어 열사들의 이름을 알아내게 된다.

이러한 과학적 성과를 낸 학생들이 결국 과학환상경연에서 1등을 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소리는 물체에 반사가 되기도 하지만 흡수가 되기도 한다.

이 드라마는 물체 간의 전자기파와 음파가 그 주위에 있는 굳은 물체에 흡수되어 영원히 보존된다는 원리에 기초하고 있다고 한다.

물체에 흡수된 소리를 포착하여 과거 대화를 되살려내는 장면. Youtube 캡처.

실제 많은 나라들에서는 이 원리를 토대로 과거 역사적 인물의 목소리를 되살리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드라마는 흡수된 소리를 되살린다는 픽션이 담겨있지만 편모암과 사암의 특징 등 다양한 과학지식들을 담고 있다.

동굴 암석들의 특징을 분석하여 옛 소리를 찾아내는 학생들. Youtube 캡처.

드라마는 자연의 비밀, 우주를 정복하는 최첨단 성과도 학생들의 과학적 환상과 꿈으로부터 시작된다면서 청소년들에게 “마음껏 환상하자”라는 교훈으로 마무리하고 있다.

또한 지식은 '죽은 지식'이 아니라 현실 속의 '산 지식'이 되어야 한다면서 청소년들에게 실생활에 기초한 공부를 할 것도 제시하고 있다.

이 드라마는 북한이 과학기술강국을 추구하면서 청소년들에게도 과학탐구에 대한 열정을 높이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드라마를 통해 현 시기 북한이 청소년들에게 어떤 지향을 갖고 공부할 것을 바라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김혜민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