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17세 이하 여자 월드컵 일본과 두 번째 우승 다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한 여자 축구 선수들이 요르단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 여자 월드컵 경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진출을 확정하고 관중들에게 인사하는 북한 선수들 ⓒFIFA홈페이지

결승 진출을 확정하고 관중들에게 인사하는 북한 선수들 ⓒFIFA홈페이지

북한이 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2008년(우승), 2012년(준우승) 대회에 이어 3번째이다.

북한은 10월 17일 베네수엘라와의 4강전에서 58%의 볼 점유율을 기록하는 우세한 경기를 펼치며 3:0으로 이겼다.

2번째 골 장면 ⓒFIFA홈페이지

2번째 골 장면 ⓒFIFA홈페이지

북한은 이에 앞서 10일 8강전에서 아프리카의 강호 가나를 2:1로 꺾고 4강에 진출한 바 있다.

이로써 북한은 8강과 4강전에서 영국과 스페인을 각각 3: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한 일본과 오는 21일 결승을 치러 우승을 다투게 된다.

일본은 예선 미국과 경기에서 2점을 실점한 것을 제외하면 모든 경기에서 무실점 경기를 펼쳤으며, 참가국 중 가장 많은 골을 넣는 등 놀라운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북한은 지난 해 11월 아시아축구연맹이 주최한 16세 이하 아시아 여자 축구 대회에서 일본과 두 번 경기를 치렀으며 예선에서 1:1, 결승에서 1:0으로 이긴 바 있어 치열한 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17세 이하 여자 월드컵 대회에서 지금까지 우승 1회, 준우승 1회, 4위 1회를 했고, 일본은 우승 1회, 준우승 1회를 해 결승 결과에 따라 최초 2회 우승팀이 결정된다.

한편 북한 스트라이커 리해연 선수는 예선 브라질전 1골, 나이지리아전 해트트릭(3골)에 이어 4강전에서도 경기 종료 직전 1골을 기록하며 총 5골과 1어시스트를 기록, 득점 공동선두에 나섰다.

4골과 5골을 기록한 다득점자가 4강에 진출했던 북한, 스페인, 베네수엘라, 일본 선수들이라 21일 3~4위전, 결승전 결과에 따라 득점왕이 결정될 예정이며, 이에 따라 마지막까지 우승팀과 더불어 득점왕 타이틀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가나 경기 하이라이트

북한-베네수엘라 경기 하이라이트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