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석회의 중국 준비위, 평양-판문점 자전거 행진

Print Friendly, PDF & Email

통일대회합 성사를 위한 10.4선언 발표 9주년 기념 평양-판문점 자전거행진이 진행됐다.

노동신문은 4일 한반도의 평화와 자주통일을 위한 남북해외 연석회의 중국지역준비위원회가 이날 통일자전거행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web capture

web capture

통일자전거행진 출정식은 평양 조국통일3대헌장기념탑 앞에서 개최됐다.

출정식에는 김완수, 김진국 연석회의 북측준비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통일자전거행진단 단장인 최수봉 재중조선인총연합회 부의장은 "이번 통일자전거행진이 전 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성사시켜 외세에 의해 강요받고 있는 분열의 역사를 하루빨리 끝장내야 할 민족적, 시대적 사명감을 8천만겨레에게 다시금 새겨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외 반통일 세력의 책동이 아무리 악랄하여도 조국통일을 위한 겨레의 앞길을 가로막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김진국 연석회의 북측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번 자전거 행진이 "우리 민족의 통일운동사에 또 하나의 애국적장거로 기록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일자전거행진단은 개성에 도착해 시민들과 대학생들의 환영을 받은 후 판문점으로 출발했다.

판문점에 도착한 자전거행진 참가자들은 결의모임을 갖고 "평양에서 출정의 닻을 올린 통일자전거행진이 삼천리강토를 가로지른 원한의 장벽으로 하여 멈추게 되었다고 하면서 우리 민족은 외세에 의해 가슴 저미는 분열의 고통과 불행을 강요받고 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남측 정부에 "이제라도 정신을 차리고 통일의 동반자로 불러주며 민족의 단합과 부강번영에로 호소하는 동족과 손을 잡고 전 민족적인 통일대회합을 개최하는 길로 나와야 한다"고 호소했다.

특히 주목을 끄는 점은 자전거행진을 마무리하는 결의모임에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 사건의 목격자, 피해자가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다.

그들은 박근혜 정부가 사건의 진상이 드러난 지금도 자진탈북이라고 주장한다면서 이는 집단납치사건의 진상을 감추고 사회적 비난과 여론의 압력을 모면하려는 비열한 책동이라고 규탄했다.

그들은 박근혜 정부가 전 민족과 세계 양심 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할 뿐 아니라 북한식당 여종업원들을 조국의 품으로 당장 돌려보낼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자전거 행진단은 전 민족에 보내는 호소문을 발표하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김준성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