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지진연구인력, 북한 지진국의 5분의1 수준

Print Friendly, PDF & Email

경주에서 강진이 발생한 후 지진연구인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많다.

이런 가운데 북한 지진국의 연구 인력이 한국의 5배에 달한다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끈다.

ⓒndtv.com

ⓒndtv.com

통일뉴스 2002년 5월 30일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1971년 5월 김일성 주석의 내각 명령 제15에 의해 지진국을 설립했다고 한다.

북한 지진국은 평양시 모란봉구역 흥부동에 위치해 있으며 박사, 석사급 과학자와 기술자 150여명을 포함해 수백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지진예보, 지진피해방지대책, 지진기초과학, 지진지질연구 분야 등 다양한 연구기관들이 지진국에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또한 북한은 각 지방에 지진관측과 지질연구에 관련된 5개의 측량단과 6개의 종합관측소를 설치했다.

하지만 연합뉴스는 9월 27일 국내에는 지진과 활성단층 만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기관이 없으며, 지진연구인력 숫자도 북한의 5분에 1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1999년 6월 문을 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는 국내 유일의 지진 전문 연구조직이지만 연구 인력은 원주 관측소 파견 인력과 기술직 등을 포함해 37명에 불과하다고 한다.

기상청에도 현재 25명의 지진관리관이 지진의 관측·통보 업무를 맡고 있지만, 박사급 인력은 9명 정도로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국내 지진 관련 연구학회도 대한지질학회 내 지진분과위원회와 한국지구물리·물리탐사학회, 한국지구과학회 등 3곳 정도로, 교수 등을 포함한 전문가는 최대 80여명 정도 수준이라고 연합뉴스는 밝혔다.

한편, 북한은 지진 뿐 아니라 지질연구에도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9월 25일 전국 지질탐사부문 일군열성자회의를 인민문화궁전에서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1991년 5월 25일 발표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논문 '지질탐사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키자'에 제시된 문제를 관철해 온데 대한 성과와 교훈을 토론했다고 한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 '지질탐사사업에서 전환을 일으켜 사회주의경제강국건설을 다그치자'는 논문을 전달하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회의가 사회주의경제강국건설의 요구에 맞게 지질탐사사업에서 전환의 새 단계를 열어놓는 획기적인 계기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질탐사사업은 나라의 지질구성을 해명하고 지하자원을 찾아내 사회주의경제강국, 인민의 낙원을 일떠세우기 위한 중요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지금까지 성과로 '나라의 지질구성이 종합 체계화되고 전국도처에 유망한 석탄, 광물매장지들이 확보되어 경제의 자립적 발전에 필요한 원료와 연료를 국내자원으로 보장'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북한의 지질탐사 부문의 현재 과제은 탐사 역량을 정비보강하고 현대과학기술에 토대하여 탐사사업에서 새로운 혁신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북한은 이날 인공위성 광명성-4호가 성과적으로 발사되어 원격탐사를 자체 힘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확고한 전망이 열리고 지질탐사 사업은 보다 높은 단계로 올라섰다고 주장했다.

 

김준성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