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한국에 배치된 핵무기 철거 요구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한 정부 대변인이 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는 전적으로 미국과 한국당국의 태도와 행동여하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정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과 한국의 '북비핵화' 궤변은 한반도 비핵화의 전도를 더욱 험난하게 만들 뿐"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북한이 7차 당대회에서 사용했던 세계의 비핵화 대신 한반도 비핵화가 다시 등장한 것과 관련 7일 통일뉴스는 지난 5월 31일 리수용 당 부위원장과 시진핑 주석과의 면담이 이루어지는 등 최근 정세변화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대변인은 먼저 "핵 없는 세상, 핵전쟁을 모르는 평화로운 세계에서 살려는 것은 인류의 공통된 지향이고 염원"이며 "미국의 핵위협을 받으며 불안정한 환경에서 살아온 우리 민족에게 비핵화에 대한 열망은 그 누구보다 강렬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JTBC 캡쳐]

[출처: JTBC 캡쳐]

특히 대변인은 한반도의 비핵화는 "수령님과 장군님의 유훈"이며 "우리 당과 군대, 인민의 드팀없는 의지"라며 "외세의 핵위협과 핵선제공격을 충분히 제압할 수 있는 강위력한 억제력을 갖춘 것도 구경은 한반도에 영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나아가서 반도전역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필수불가결의 전략적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자신들은 이미 지난 5월 열린 7차 당대회에서 핵보유국으로서 핵비확산 의무를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새로운 단계의 투쟁"에 진입한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과 한국 등이 북비핵화가 선행되기 전에는 그 어떤 문제도 풀릴 수 없다는 식으로 나오고 있으며 평화협정 제안,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건설적인 제안도 선 북비핵화를 앞세우며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비핵화는 한반도전역의 비핵화라며 여기에는 남핵폐기와 한국 주변의 비핵화가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미국이 한국전쟁 당시 원자탄 사용을 위협하고, 전쟁 이후 한국에 전술핵무기 1,000여기를 반입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지금도 핵무기의 존재에 대해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다는 'NCND정책’을 표방하며 핵무기반입을 계속하고 있고 핵위협의 정도를 체계적으로 높여왔다"고 주장했다.

ⓒ서울의소리

ⓒ선데이저널

대변인은 핵문제가 미국 측에서 만들어 시작된 것으로 '침략의 핵이 선차적 제거대상'이며 "지구상에서 제국주의의 핵위협과 전횡이 완전히 청산"된다면 핵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된다며 문제해결은 "'선 북비핵화'가 아니라 우리에 대한 핵위협공갈의 근원부터 완전히 제거하는데서 시작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한에 끌어들여놓고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미국의 핵무기들부터 모두 공개하여야 한다 ▲남한에서 모든 핵무기와 그 기지들을 철폐하고 세계앞에 검증받아야 한다 ▲미국이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 수시로 전개하는 핵타격수단들을 다시는 끌어들이지 않겠다는 것을 담보하여야 한다 ▲그 어떤 경우에도 핵으로, 핵이 동원되는 전쟁행위로 우리를 위협공갈하거나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여 핵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것을 확약하여야 한다 ▲남한에서 핵 사용권을 쥐고있는 미군의 철수를 선포하여야 한다 등 5가지 사항을 요구하며 "이러한 안전담보가 실지로 이루어진다면 우리 역시 그에 부합되는 조치들을 취하게 될 것이며,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서 획기적인 돌파구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우리의 원칙적인 요구를 한사코 외면한다면 시간이 흐를수록 우리의 핵은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되고 그 위력은 상상할 수 없는 고도화경지에 이르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정부 대변인의 5가지 요구사항에 대해 "북한이 북핵 문제의 선결 조건으로 존재하지도 않는 핵 위협을 사실인 것처럼 호도하거나 주한미군 철수 등 우리 안보의 근간인 한미동맹 훼손을 시도하는 등 억지 주장을 하는 것"이라고 일축하며 "대북제재 압박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