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집단탈북문제 해결을 국제인권기구에 요구

Print Friendly, PDF & Email

21세기 민족일보 16일 기사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한 대답의 형식으로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사건 해결을 촉구했다.

ⓒyoutube

ⓒyoutube

대변인은 국정원이 중국 절강성 녕파에서 북한식당 여종업원들을 집단 유인 납치했다고 다시 한 번 주장했다.

또한 이번 사건을 "공화국의 존엄과 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고 남북대결과 긴장격화를 고취하는 용납 못할 엄중한 정치적도발이며 우리 공민들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한 전대미문의 특대형범죄"로 규정했다.

대변인 지금까지 집단탈북자의 송환과 가족 면담을 요구해왔다면서 우리 정부가 인도주의적 요구를 무시하는 처사는 "세계인권선언과 해당 국제인권협약들에 명백히 규제되여있는 가장 초보적인 권리마저 부정하는 반인륜범죄"라고 규탄했다.

이어 대변인은 인권보호증진을 강조하며 다른나라의 인권문제를 지적하던 미국과 서방이 이번 집단탈북 사건과 같은 사건에 대해 함구무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대변인은 "유엔과 국제인권기구들은 이번 사건을 어떻게 다루는가 하는 것이 그들이 표방하는 '인권보호증진'의 진위를 가르는 시금석으로 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하며, 남측의 반인륜범죄를 응당 문제시하고 우리 공민들을 한시바삐 가족들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한 해당한 대책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통일위원회는 16일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 앞에서 집단탈북한 종업원들에 대한 긴급 접견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지만 국정원은 접견을 불허했다.

변호인 접견을 불허하는 정부의 태도는 오히려 인권침해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준성 수습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