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삼지연군, 주요 공공건물 새로 준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양강도 삼지연군의 공공건물이 개건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9일 연합뉴스는 조선중앙통신이 양강도 삼지연군에서 사회주의 문명국 건설의 요구에 맞게 지난 28일 개건 대상 준공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새롭게 개건된 건물은 삼지연학생소년궁전과 삼지연문화회관, 삼지연혁명사적지답사숙영소 숙영각, 백두산지구 체육촌, 베개봉국수집, 군 경기장, 피복공장, 버섯공장 등이라고 한다.

개건된 삼지연학생소년궁전 ⓒ자주시보

개건된 삼지연학생소년궁전 ⓒ자주시보

백두산지구 체육관숙소 ⓒ자주시보

백두산지구 체육관숙소 ⓒ자주시보

삼지연 건물에 대한 개건 사업은 지난 2013년 11월에 시작되었는데, 당시 김정은 제1위원장이 삼지연 체육촌과 하키장, 스케이트장 등을 둘러보고 개건을 지시했다고 알려져 있다.

2013년 김정은 제1위원장이 방문했을 당시 삼지연군문화회관 ⓒ길림신문

2013년 김정은 제1위원장이 방문했을 당시 삼지연군문화회관 ⓒ길림신문

개건된 삼지연군문화회관 ⓒ자주시보

개건된 삼지연군문화회관 ⓒ자주시보

29일 통일뉴스 보도에 따르면 준공식에는 김용진 내각부총리, 리상원 양당도당위원회 책임비서, 리성국 도인민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용진 부총리는 준공사에서 "삼지연지구 개건공사가 성과적으로 진행되어 역사의 땅 백두산지구가 영원한 태양의 성지로서의 면모를 더욱 훌륭히 갖추게 되었다"며 "삼지연군의 지대적 특성에 맞게 시공함으로써 노동당시대의 자랑스러운 창조물로 일떠세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삼지연군 안의 중소형발전소에 대한 설비관리와 기술관리를 통해 전력생산을 정상화하여 인민들이 실지 덕을 볼 수 있어야 한다는 과제를 주는 한편, 삼지연혁명전적지답사숙영소의 종업원들에게는 답사자들에 대한 생활조건보장에 깊은 관심을 돌릴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개건된 시설 ⓒ자주시보

개건된 시설 ⓒ자주시보

개건된 숙소 내보 모습 ⓒ자주시보

개건된 숙소 내보 모습 ⓒ자주시보

삼지연군은 백두산의 동남쪽 기슭에 있고 압록강과 두만강의 발원지가 있는 곳으로 1961년 양강도 보천군과 함경북도 연사군의 여러 지구를 편입해 신설했다.

삼지연군에는 김일성 주석이 항일무장투쟁을 했던 곳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출생지로 알려진 백두밀영이 있어 북한에서는 혁명의 성지로 불린다.

또한 백두산 등반과 혁명사적지 답사를 하는 사람들을 위해 삼지연공항이 있으며 철도로는 삼지연선이 있고 백두산 천지까지 올라갈 수 있는 답사도로가 개설되어 있다.

삼지연군은 1995년 동계 아시안게임 개최지였으나 북한이 자연훼손과 환경보호를 이유로 개최권을 반납하기도 했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